나를 적나라하게 드러내준 꿈

Posted by JUD210
2015.11.19 15:51 다이어리/생각

꿈을 꿨다. 


내가 고등학교에 재입학하여 다시 시험(수능?)을 보는 꿈. 그 꿈속에서도 나는 고3재수삼수 때와 똑같이 행동했다.

 

시험 당일. 나는 이미 이 시험은 망했다는 걸 알고 있었으며, 어떻게 하면 내가 공부하지 않은 걸 티나지 않게 시험을 망친 핑계를 댈 수 있을까만 시험중 내내 고민하고 있었다. 시험중 잠이 들기도 했다. 


애들은 나의 모습을 보고 경악했지만 난 어차피 고3도 아니고 굳이 반드시 학교를 다닐 필요도 없으며 이 시험에 목숨 걸 이유도 없다는 만족감과 우월감? 같은 기분에 빠져 혼자 기세등등해 있었다. 물론 속으로는 핑계거리 짜내느라 정신없었고.


이 꿈은 내 고3 재수 삼수때의 모습을, 그리고 지금도 그 당시와 변한 건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적나라하게 상기시켜주는 꿈이었다.

내가 지금 이 순간 바로 고등학교때로 돌아간다고 한들 달라지는 건 하나도 없다는 질타를 받은 것 같은 꿈이었다.


어제까지만 해도 하루하루 계속 '더이상 이렇게 살면 안된다 안된다' 느낌이 커지고 있는 단계였지만 각성했던 낮과 달리 결국 밤에는 장동민,김이브 유튜브 영상이나 보고 실컷 웃어재끼다가 잠들었었다.


그러나 오늘 아침 이 꿈을 꾸고나니 내 변화하고자 하는 의지는 드디어 조금이나마 절정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별다른 망설임 없이 컴퓨터를 키지도 않고 바로 씻고 도서관 갈 준비를 시작했고, 정말 몇년만에 내 의지로 도서관에 와서 책들을 펼치고 독서 및 글 작성을 하고 있다.


실수로 이어폰을 가지고 오지 않은게 아쉬웠지만 이 또한 신의 한수였다고 생각한다. 만약 그랬다면 나는 지금 디모 따위나 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고 음악 감상에 취해 생각할 시간조차도 제대로 못 가졌을지도 모른다.


아무튼 좋은 시작이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꿈이 망상으로 변질되고 있다.

Posted by JUD210
2015.10.03 14:06 다이어리/생각

 

"많은 젊은이가 저녁에는 수천 개의 길을 생각하지만 다음 날 아침 일어나면 어제 갔던 그 길을 다시 간다.
성공의 핵심은 그 사람이 독특한 생각, 이상, 꿈을 갖고 있느냐가 아니라 그것을 위해 어떤 대가도 치를 수 있는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자신의 꿈이 맞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지 여부이다."

[책 : 이것이 마윈의 알리바바다! 中]




군대에 있을 때만 해도, 나는 명확한 꿈을 가지고 있었고, 그 꿈에 대한 확신에 차있었으며, 그 꿈에 대한 아이디어가 폭발적으로 샘솟아서 그 꿈을 떠올릴 때마다 약간의 흥분감과 열정과 기대감과 행복감을 느끼곤 했다.


특히 개인 정비시간이 하루 평균 약 8시간 정도나 있었던 소초 생활중에는 약 1달간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맨날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 노트'에다가 세세한 사업 계획서를 세우고 떠오르는 아이디어나 이미지를 스케치하고 다이어리를 쓰고 하면서 지냈다. 

심지어 어느 정도였냐면... 
어느 날은 정말 완전히 하루 종일 휴식인 날이었는데, 그 날 새벽에 기상해서 시간이 가는줄도 모르고 계~~~~속 침대에 엎드려서 LED 켜놓고 글 쓰고 스케치 그리고 생각하고 하다보니까 어느새 취침시간이었다. 
그리고 그 순간 난 크게 깨달았다. '씨바!! 이게 바로 진짜 열정이구나! 졸라 행복하다!' 
(뭐...주변 애들이 봤을 땐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서 TV도 안보고 계속 글만 쓰고 있는 미친놈처럼 보였겠지만 ㅋㅋ)



그렇게 꿈을 실현시키고자 하루 종일 미쳐있었던 내가, 제대했으니 당분간은 맘편히 놀고 쉬자는 명분으로 그냥 방구석 게임 폐인이 돼버렸다.
물론 전역 후 어느 기간동안은 적당히 쉬어주고 놀아주는게 맞다. 하지만 난 절제력을 잃어버렸고, 이제는 내 꿈에 대한 확신도, 의지도, 열정도, 노력도 전부 식어버리고 그저 '꿈'만 가지고 있을 뿐...
그에 대한 깊은 생각의 시간 따윈 개나 줘버린지 오래다.

1달이라는 시간이 너무 훅 지나가버리니까 내가 얼마나 변하고 있었는지 느낄 새도 없었다. 게임은 너무 재미있었고, 생각은 너무 귀찮았다.
물론, 내 최소한의 선을 넘어가려 할 때 쯤이면 아주 잠시나마 각성하여 이런저런 글도 쓰고 생각도 하고 하긴 했다. (이 개편 및 신설된 블로그도 그중 하나고.) 
그래도 맨 윗글귀에 마윈이 한 말처럼 결국 다음 날 아침이 되면 스팀에 로그인.

내 꿈에 맞춰서 프로그래밍 공부니 앱 개발이니 리듬게임 제작 회사 견학 여행이니 뭐니 계획을 세우긴 하는데 실제로 실천하고자 하는 의지는 그닥 없는 상태. 
꿈에 대한 확신도 계획도 없는데 그저 꿈에 맞춰서 대충 그럴싸한 목표만 세우고 이에 또 만족하여 '난 최소한의 선을 넘지 않았다.' 라고 합리화 하면서 지내는 상태.
이런 상황에서 과연 내 꿈이 망상이 아닌 진짜 '꿈' 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 꿈을 완전히 잊거나 포기한 인생을 난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졸라 싫다. 극혐이다. 내 가치관, 인생관의 핵을 송두리채 뽑아버린 느낌이다. 
꿈이 망상이 되어버린 지금. '최소한의 자기합리화'에 큰 중점을 둬버린 내 계획을 뿌리부터 다시 천천히 살펴보며 점검할 필요성이 절실히 느껴진다. 



현재까지 내가 세워둔 계획은 아래와 같다.

1. 다음 주 1주일간 운전 면허 공부 및 연습에 올인해서 바로 운전 면허를 딴다.
2. 그 다음 주부터 노가다를 약 1달간 꾸준히 다닌다. [주 5일 X 4주 X 8만원 = 약 160만원]
3-1. 사업 계획서 작성 및 세분화, 프리젠테이션 자료 준비 / 앱 개발 공부 시작.
3-2. 나머지 1달도 노가다를 꾸준히 다닌다. [주 5일 X 4주 X 8만원 = 약 160만원]
4. 12월쯤, RAYARK 사 일본 지부 / KONAMI 본사에 견학하는 것을 중점으로 두고 1주간 일본 여행을 다녀온다. [약 100만원 소비 예상]

?? 다시 찬찬히 살펴보니 나름 잘 세워둔 것 같은데? ㅋㅋ
계획에는 문제가 없어보이고.. 문제는 의지력 뿐인가.

이제 이 글을 저장하고나서 난 당연히 다시 스팀을 켜서 워프레임을 실행할 거다.
여기서 중점은, 과연 오늘도 새벽까지 쭉 하느냐 아니면 도중에 끊고 각성 타임을 갖느냐.

과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블로그 개편 시작

Posted by JUD210
2015.09.13 10:04 다이어리/생각



13.12.03~15.09.02 군생활이 끝났다.


새로 깨닫게 된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고, 경험한 것도 많다. 


솔직히 부산쪽에 있는 부대였기에 힘든 부대는 아니었지만, 해안 경계라는 확고한 목적을 가진 격오지 부대에서 실제 상황(밀입국자 침입 시도 등) 도 겪고, 인생 작업도 해보고 하면서 나름 열심히 고생했고 탈 없이 무사히 끝마쳤다는 뿌듯함은 남는 경험이었다.






이제 이 경험은 뒤로 하고... 지금 내게는 세운 계획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해야할 것도 산더미같이 쌓여있다.


최근 약 3주간 제대 버프로 맘놓고 아무 생각 없이 놀고 먹고 마시고 보더랜드2에 빠져 살곤 했지만, 이제는 슬슬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올 때가 온 것 같다.


난잡하고 맘에 안들던 블로그 개편부터 시작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